대림산업, 협력사 안전경영 '파트너십 강화'
대림산업, 협력사 안전경영 '파트너십 강화'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8.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 설정 후 달성 결과 따라 '인센티브 지급'
외부 전문기관 통해 3개월 과정 컨설팅도 진행
대림산업 안전관리자와 협력회사 직원들이 e편한세상 금정산 현장에서 공사 장비 점검을 진행 중이다.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 안전관리자와 협력회사 직원들이 e편한세상 금정산 현장에서 공사 장비 점검을 진행 중이다. (사진=대림산업)

기업에 대한 동반성장과 안전경영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대림산업이 협력사 안전경영 지원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협력사와 함께 안전 목표를 설정한 뒤 달성 결과에 따라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3개월 과정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안전 관리 능력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협력 회사의 안전경영 역량 강화를 위해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 회사는 안전경영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고 협력사의 자발적인 안전 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안전관리 성과공유제'와 '안전컨설팅 지원' 등을 실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도입한 안전관리 성과공유제는 지속해서 확대 강화할 계획이다. 이 제도는 협력사와 사전에 안전관리 평가항목과 목표를 설정하고, 그 결과에 따라 협력회사에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대림산업은 성과공유제 참여 업체에 안전관리 시스템과 다양한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최종 평가 결과에 따라 협력사에 격려금도 제공한다. 작년에는 16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이 제도를 운영했으며 올해는 26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성과공유제에 참여하고 있는 나인공영의 김명철 소장은 "일방적인 안전관리 지침 전달이나 지시가 아니라 함께 목표를 설정하고 성과를 관리할 수 있어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원청사의 안전관리 노하우도 습득할 수 있고 인센티브까지 받을 수 있어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대림산업 안전관리자와 협력회사 직원들이 e편한세상 금정산 현장에서 안전벨트를 비롯한 보호구 착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 안전관리자와 협력사 직원들이 'e편한세상 금정산' 현장에서 안전벨트를 비롯한 보호구 착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또, 대림산업은 협력사의 안전경영 역량 향상을 위해 안전컨설팅도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 중 안전관리 컨설팅이 필요한 업체 10곳을 선정해, 지난 6월부터 3개월 과정으로 외부 안전 전문기관에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컨설팅 비용은 대림산업이 부담한다. 협력회사는 컨설팅 성과 및 개선 결과에 따라 대림산업이 진행하는 업체 평가 시 가점을 받게 된다. 

이 밖에도 대림산업은 협력사 임직원의 안전 의식 고취를 위해 안전체험학교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ez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