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매입임대 취약계층에 여름철 가전제품 지원
LH, 매입임대 취약계층에 여름철 가전제품 지원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7.1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 임금으로 조성한 6000만원 주거복지재단에 기부
(왼쪽 네 번째부터)변창흠 LH 사장과 원용철 울안공동체 시설장, 이대범 주거복지재단 대표, 조부활 대전쪽방상담소장이 16일 대전쪽방상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왼쪽 네 번째부터)변창흠 LH 사장과 원용철 울안공동체 시설장, 이대범 주거복지재단 대표, 조부활 대전쪽방상담소장이 16일 대전쪽방상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매입임대주택 거주 취약계층 생활지원을 위해 주거복지재단에 성금 6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6일 밝혔다.

기부금은 주거복지재단을 통해 대전쪽방상담소와 원주노숙인센터 등 14개 운영기관에 전달된다. 각 기관은 현재 LH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취약계층 중 기존에 쪽방 등에 거주했던 비주택 거주자와 가정폭력 피해자, 아동빈곤가구 등 400여 가구에 여름철 무더위 대비 가전제품과 코로나19 방역용품, 생필품 등 가구별 필요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부금 재원으로는 LH가 지난 3월 임원급 직원 15명의 임금을 모아 조성한 성금 1억2000만원 중 50%를 활용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LH는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복지는 물론 사회 전반에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으로서 국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