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정비 본격화'…공공주택 1200호 공급
영등포 쪽방촌 '정비 본격화'…공공주택 1200호 공급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7.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주민 영구임대 370호·젊은 층 행복주택 220호 등 구성
의견 수렴 거쳐 임시 이주·재정착·복지 시스템 구축 등 추진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조감도. (자료=국토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조감도. (자료=국토부)

서울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 자리에 공공주택 1200호가 들어선다. 공공주택은 기존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 370호와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 분양주택 등으로 구성된다.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임시이주·재정착 지원과 복지 시스템 구축도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쪽방촌이 위치한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일원을 17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고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정비 방안'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번 사업으로 기존 쪽방촌은 철거되며 해당 부지 1만㎡에 공공주택 총 1200호가 건설된다. 공공주택은 쪽방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 분양주택 600호로 구성된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위치도(왼쪽)과 토지이용구상안. (자료=국토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위치도(왼쪽)과 토지이용구상안. (자료=국토부)

영구임대주택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취업과 자활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와 무료급식과 진료 등을 지원하는 '돌봄시설'이 마련된다. 또, 행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과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쪽방 주민의 안정적인 재정착을 위해 '선(先)이주 선(善)순환' 이주 대책이 도입된다. 정부는 지구 내 우측에 이주단지(기존 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해 사업 기간 중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토록 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 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재정착하도록 할 계획이다.

'선(先)이주 선(善)순환 이주 대책' 개념도. (자료=국토부)
'선(先)이주 선(善)순환 이주 대책' 개념도. (자료=국토부)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한국토지주택공사), SH(서울주택도시공사), 민간 돌봄 시설 등은 민‧관‧공 전담조직(TF)을 운영 중이다.

이들 기관은 TF를 통해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쪽방 주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쪽방 주민 임시 이주와 재정착, 복지 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사업은 올해 하반기 설계 공모를 거쳐 내년 지구계획 수립 및 착공 예정이다. 지구계획 수립과 동시에 보상 절차도 진행된다.

정부는 지자체와 사업시행자, 토지주로 구성된 보상협의체를 통해 토지주에게는 정당 보상하고, 영업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공공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 주민들은 보다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거주할 수 있게 되고, 오랫동안 낙후된 도심 환경은 깨끗하고 쾌적하게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며 "대선제분 복합문화공간 조성과 영등포 로터리 고가 철거, 신안산선 개통 등과 함께 영등포구가 활력 넘치는 서남권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 쪽방촌에는 현재 360여명 주민이 평균 6.6㎡ 이내 좁은 공간에서 거주 중이다. 쪽방은 노후화돼 단열 및 냉·난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태며, 위생 상태도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문제 해결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시행됐으나 효과가 미미했으며, 임대료 상승 및 새로운 쪽방 주민 유입 등으로 이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또, 지난 2015년 토지주를 중심으로 추진된 도시환경정비사업은 이주 대책 부족 등으로 사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신아일보] 전명석 기자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