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추진… 노사정 합의 동의 구할 듯
민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추진… 노사정 합의 동의 구할 듯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7.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사진=연합뉴스)
지난 2일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사진=연합뉴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무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에 대한 동의를 다시금 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 김 위원장은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중집 추인이 무산됐음을 확인하고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노총 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다음가는 의결 기구다.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시 소집할 수 있다. 대의원은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하며 현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400여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이번 대의원대회 개최는 앞서 무산된 노상정 합의 때문이다. 지난 1일 서울 총리공관 삼청당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이 열릴 예정이었다. 노동자, 사용자, 정부가 참여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사회적 합의를 한다는 취지의 행사였다.

노사정이 고용유지, 기업살리기, 사회안전만 확충 등 사회 현안 문제에 협력하자는 방안을 만들고 실천하자는 게 요지였다. 하지만 행사가 시작되기 15분 전 민주노총이 불참을 통보했고  행사는 백지화됐다.

이번 노사정 합의는 1908년 외환위기 이후 이뤄진 국난 극복 합의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으나 민주노총 불참으로 결국 불발됐다.

민주노총의 불참은 노조 내부 강경파의 반대 때문이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을 만나 강경파의 요구 사항이 추가된 안을 만들어 중집에 제출했지만 강경파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이에 김 위원장은 대의원대회를 열고 노사정 합의에 재차 동의를 구해보겠다는 생각이다.

김 위원장이 대의원대회 소집이라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합의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민주노총 내에서는 여전히 합의안을 폐기하고 투쟁에 나서라는 요구가 크다.

또 민주노총이 대의원회의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추인을 시도할 때가지 다른 노사정 주제들이 기다려 줄지도 의문이다.

한국노동조합연맹(한국노총)도 원 포인트로 진행된 노사정 합의가 다시 수면 위로 드러날 일은 없다는 생각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