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문대통령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0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장관 '주택시장 동향과 대응 방안' 긴급 보고 받아
"반드시 집값 잡겠다는 의지 중요… 언제든 추가대책 만들라"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주택시장 동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보고받고 "투기성 매입에 대해선 규제해야 한다는 국민 공감대가 높다"면서 이 같이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서민들은 두텁게 보호돼야 하고, 그에 대한 믿음을 정부가 줘야 한다"면서 "실수요자, 생애최초 구입자, 전월세에 거주하는 서민들의 부담을 확실히 줄여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최초 구입자에 대해서는 세금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김 장관에게 지시했다.

또한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도 확대하라"며 "생애최초 구입자들이 조금 더 쉽게 주택을 공급받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라"고 문 대통령은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공급 물량 확대를 당부했습니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수도권 공공택지의 아파트 물량은 총 77만호에 달한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상당한 물량의 공급을 했지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있으니 발굴을 해서라도 추가로 공급 물량을 늘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내년 시행되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물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김 장관에게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면서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긴급보고 및 대통령 지시에 따른 구체적 정책 방안은 국토부가 관계 부처와 협의해서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