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해외 한국인 확진자 36명 확인… 더 있을 것”
외교부 “해외 한국인 확진자 36명 확인… 더 있을 것”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4.0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독일의 한 병원. (EPA/FRIEDEMANN VOGEL 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독일의 한 병원. (EPA/FRIEDEMANN VOGEL 연합뉴스)

 외교부가 해외에 있는 한국인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36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6일 외교부 관계자는 “파악하고 있는 해외 국민 확진자 숫자는 36명으로 이 중 14명이 완치됐고 22명은 치료나 자가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치료나 격리 상태인 한국인 중 중증 사례는 보고받은 바 없다는 게 외교부 측의 말이다.  

한국인 확진자는 독일, 중국, 미국, 캐나다, 태국, 프랑스 등 전 세계에 걸쳐 있으며 이 가운데 가장 많은 한국인 확진자가 있는 나라는 독일(9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해외 공관에 알리지 않았거나 공관이 파악하지 못한 확진자들이 물론 더 있으실 것으로 생각된다”며 “상대국 정부가 감염병 관련 혜택을 제공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치료나 보호를 못 받고 있다고 판단될 때는 영사 조력을 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미국에 대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에 대해 “계약이 거의 막바지 단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곧 최종 계약이 끝났다는 소식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