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골드라인 출퇴근·LS용산타워 폐쇄
김포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골드라인 출퇴근·LS용산타워 폐쇄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2.2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포시 페이스북)
(사진=김포시 페이스북)

경기 김포시가 풍무동에서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25일 김포시에 따르면 풍무동 센트럴 푸르지오에 거주하는 A씨(36세 남성)는 전날 오후 9시50분께 마포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포에 5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나타났다”며 “즉시 환자를 경기 이천의료원에 이송하고, (확진자의 거주지 등에) 긴급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최초 발현돼 자택과 주변의 병·의원과 약국 등에서 처방 치료를 받아오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증상이 발현되기 전까지 A씨는 출퇴근 시 줄곧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A씨의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며, 근무지인 LS용산타워를 지난 24일 폐쇄했다.

김포시가 발표한 A씨의 동선을 살펴보면, 19일 △LS용산타워로 출근 △오한 증상으로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 방문 △정형외과 방문 △회사 복귀 △퇴근 후 선유도역에서 9호선 이용 공항역에서 골드라인으로 환승 귀가했다.

20일에는 △LS용산타워로 출근 △오후 6시30분께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 방문 △주변 약국 방문 △택시로 귀가했다.

21일에는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 다만 △오후 12시께 풍무동 소재 이비인후과 방문 △주변 약국을 방문했다. 

주말인 22일과 23일에는 자택에서 약을 복용하며 휴식을 취했고, 24일에는 △직장에 출근 △근육통 등 증상으로 마포구 보건소 방문 △택시로 귀가했다.

A씨의 배우자와 자녀 1명은 자가격리 중이지만 특별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