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합참의장 “보통의 미국인, 주한미군 필요성 의문 제기해”
美합참의장 “보통의 미국인, 주한미군 필요성 의문 제기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1.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안보협력 중요성 강조… 지소미아 연장 압박
마크 밀러 미국 합참의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마크 밀러 미국 합참의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보통의 미국인들이 주한미군이 꼭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얼마만큼의 비용이 드는지 등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11일(현지시간) 미 국방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이 담긴 ‘합장의장이 미국의 전략적 사고를 갖고 인도태평양지역을 방문한다’는 자료가 게시됐다”고 밝혔다.

자료에는 밀리 의장이 이번 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동북아에서의 양자·다자 협력을 증진할 방안을 논의한다는 소식이 기재돼 있다.

또 밀리 의장이 해당 지역으로 가는 군용기안에서 “보통의 미국인들은 전진 배치된 주한·주일미군을 보면서 몇몇 근본적인 질문을 한다”며 “그들이 왜 거기에 필요한가? 비용이 얼마나 드는가? 한일은 아주 부자 나라인데 왜 스스로 방어할 수 없는가? 이러한 전형적인 질문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적혀있다.

이어 “밀리 의장은 어떻게 미군이 무력충돌 발생의 예방·억지에 있어 동북아에서 안정화 역할을 하는지 충분히 설명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하게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한 것으로 설명됐다.

미국의 현직 국방 고위 당국자가 미국 국민들 사이에 주한·주일미군 주둔 필요성과 비용에 대한 의구심이 있다는 식의 언급을 공개적으로 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를 두고 외교계 일각에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에 대한 압박의 일환이 아니냐는 의견을 내보이고 있다.

주한미군이 왜 필요하고 필요하면 그만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미국인들의 생각을 피력하면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의 타당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한 것이다.

아울러 밀리 의장은 자료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해서는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지소미아 연장의 미국 정부의 입장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밀리 의장은 “한일 관계가 문제가 있으면 북한과 중국이 득을 본다”며 “원만하게 해결할 필요가 있는 동맹 내 마찰지점이며 우리는 동맹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마찰 지점들을 통과해야 한다”고 전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번복하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내세워 간접적으로 한국 정부에 번복을 요구한 모습이다.

한편 밀리 의장은 오는 15일 아시아 순방에 나서는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함께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할 예정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