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 한글날 축제 후원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 한글날 축제 후원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10.0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 국립 외대 방문…후원금 전달
재학생 300여명 대상 CEO 특강 진행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한글날을 맞아 베트남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며 현지화 전략을 이어간다.

하이트진로는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이 주최하고 하노이 국립 외국어대학교(이하 하노이 국립 외대)가 주최, 주관하는 2019년 한글날 축제에 베트남 법인을 통해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6년 3월 베트남 법인을 설립하고 지난해 호치민 지사를 개소한 바 있다.

지난 3일 진행된 행사는 하이트진로가 2017년부터 진행한 장학지원행사의 후속 행사로 장학 행사 대상 학교였던 하노이 국립 외대 측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하노이 국립 외대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어학과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어학과생만 700여명에 달한다. 한글날 축제는 매년 10월 한글날을 맞이해 베트남 북부와 중부 한국어 관련 13개 교육대학 3000여 학생들이 참석하는 한국문화주간 행사로 올해로 10회째다.

행사에는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와 하노이 국립 외대 총장, 학과장 등이 참석했다.

김인규 대표는 이날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뒤 하노이 국립 외대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국기업 CEO 특강을 진행했다. 강연 자료는 한글로 이뤄졌으며 강연도 한국어로만 진행됐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행사 외에도 장학금 지원 등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베트남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안주현 하이트진로베트남 법인장은 “하이트진로 베트남은 현지 사회의 일원으로 책임을 다하고 있으며, 많은 사랑을 받아 매해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베트남의 미래성장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베트남의 소주 판매량은 22만 상자로 최근 3년간 연평균성장률 46%를 기록하는 등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베트남 현지화를 위해 알코올 17.2%의 ‘참이슬후레쉬’뿐만 아니라 베트남에만 특화된 알코올 19.9%의 ‘참이슬클래식’을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하이트진로는 하노이에서 팝업스토어와 술집을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11월 하노이 동다구 힌투캉 지역에 프랜차이점 진로바베큐(Jinro BBQ)를 오픈하기도 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