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백령도 '돼지열병' 의심 신고 '음성'
인천 백령도 '돼지열병' 의심 신고 '음성'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10.04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경기도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마친 뒤 생석회를 뿌리며 농장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일 경기도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을 마친 뒤 생석회를 뿌리며 농장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백령도 한 농가에서 4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의심 신고한 새끼돼지 폐사 건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옹진군 백령면 한 농가에서 60일된 새끼돼지 7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고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이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보내 사람·가축·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조치를 벌였다. 이 농가는 돼지 275마리를 기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으로 확진돼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돼며 지금까지 13건이 발생했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