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12회 부산항축제 25일 팡파르
부산시 제12회 부산항축제 25일 팡파르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9.05.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등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서 동시개최
부산항투어, 낭만 가득海 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

부산시는 제12회 부산항축제를 오는 25~26일 2일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과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제12회 부산항축제는 부산시와 부산해양수산청·부산항만공사가 공동 주최하고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된다.

지난해까지 사흘간 진행하던 축제기간을 2일로 줄이는 대신 하루만 열리던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의 행사를 이틀로 늘려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즐길 거리와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첫날 25일 오후 7시30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개막식행사인 주제공연에 이어 오후 9시부터 부산 북항일원에서 부산항 불꽃쇼를 펼친다.

개막행사에는 항만축제의 특색을 살려 실물 컨테이너 60동을 활용, 컨테이너 컨셉 특설무대와 미디어파사드를 배경으로 가수 박정현, 하하&스컬(레게 강 같은 평화) 등이 출연해 부산항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행사기간 중 북항에서는 수제맥주와 다양한 푸드트럭을 즐길 수 있는 ‘부산항 비어가르텐’을 비롯해 전문 디오라마 작가의 다양한 디오라마 전시와 세계 의상, 문화체험전, 부산의 특산물인 어묵과 고등어를 주제로 유명 조리장의 레시피 소개와 포트 오픈키친 등이 25~26일 양일간 오후부터 진행된다.

또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는 대형 해군함정 및 다양한 선박들을 타고 부산항을 직접 체험해보는 ‘부산항투어’, 가족과 함께 요트·보트·카약 등을 즐기는 ‘해양레저체험’과 ‘대규모 선박 공개행사’ 등 부산항축제만의 특색 있는 체험행사가 25~26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부산항 스탬프투어는 국립해양박물관, 해양환경교육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부산 해양클러스터 내 모든 기관이 참여하여 만들어내는 교육·체험프로그램으로 참가자가 미션을 완료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는 부산항축제 인기프로그램으로 올해는 퀴즈 및 다양한 미션을 추가·확대하여 진행하며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드림오션네트워크도 신규로 참여해 환경오염과 해양쓰레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밖에도 25일 ‘바다사랑 글짓기·그림그리기 대회’와 ‘해양강연회’가 열리고 26일 ‘바다사랑 한마음 걷기대회’를 개최한다. 또 25일과 26일 이틀간 모형배 만들기 체험, 부산관광기념품판매전, 크루즈 및 마리나 홍보관, 어묵 및 고등어 홍보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제12회 부산항축제는 평화의 시작이자 동북아 해양수도로서의 부산의 이미지 제고 및 바다사랑과 해양문화 의식을 갖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부산항축제의 모습을 직접 보고 즐겨 줄것”을 당부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