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룸살롱·클럽' 등 전국 유흥업소 21곳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 '룸살롱·클럽' 등 전국 유흥업소 21곳 세무조사 착수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3.2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클럽 '아레나' 식 탈세 만연 판단…어느 때보다 고강도 수사 될 것"
국세청.(사진=신아일보DB)
국세청.(사진=신아일보DB)

국세청이 전국의 유흥업소 21곳에 대해 동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국세청은 사업자 명의위장, 신용카드 위장가맹 등 고의적·지능적 탈세 혐의가 큰 유흥업소 21곳에 대해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소는 룸살롱, 클럽, 호스트바 등으로 재산이 없는 종업원을 '바지사장'으로 내세워 체납·폐업을 반복하는 일명 '모자바꿔쓰기'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3자 명의로 등록한 일반음식점 등의 신용카드 단말기로 업소 매출을 결제해 수입액을 분산하는 '꼼수'도 일부 포착됐다.

이번 세무조사는 강남 클럽 '아레나'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명의위장 등 고질적 탈세가 유흥업소에 만연해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유흥업소의 불법행위, 탈세 등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매우 큰 상황에서 이번 조사는 어느 때보다 강도높게 실시될 것"이라며 "고의적 포탈행위가 확인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검찰 고발조치 등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