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베아제' 33주년 TV광고 론칭 기념 사내이벤트 
대웅제약, '베아제' 33주년 TV광고 론칭 기념 사내이벤트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3.2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이 지난 20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베아제' 사내 홍보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지난 20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베아제' 사내 홍보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지난 20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베아제 사내 홍보이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04년 이후 15년만에 재개한 베아제 TV 광고의 론칭을 기념하고 베아제에 대한 사내 임직원들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웅제약 직원들은 베아제 광고 CM을 자신의 휴대폰 컬러링으로 등록하고 베아제와 닥터베아제의 성분 및 효능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박민정 대웅제약 베아제 PM은 "베아제는 최근 6개년 누적 기준 비급여 일반의약품 소화효소제 중 병원처방 1위다"면서 "향후 소비자 대상 마케팅활동을 더욱 강화해 인지도와 선호도 1위의 소화제 전문 브랜드로서 위상을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베아제는 1987년 대웅제약이 개발한 종합소화제로 위와 장에서 2번 작용한다.

현대인의 변화된 영양 섭취 비율을 고려한 특허받은 배합비로 7가지 성분을 한 알에 담아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에 모두 작용하며, 시메치콘 성분이 함유돼 있어 복부가스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2014년에는 육류 섭취가 늘어난 현대인의 식습관을 고려해, 단백질과 지방 소화효소를 보강하고 가스제거 성분을 강화한 9가지 성분의 닥터베아제를 출시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