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4세경영' 본격화…윤인호 상무, 사내이사로 등판
동화약품 '4세경영' 본격화…윤인호 상무, 사내이사로 등판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3.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초 입사 4년만 상무 승진한데 이어 이사회 진입
 

윤도준 회장의 아들인 윤인호 상무(35)가 사내이사로 등판하면서 동화약품도 '4세경영'이 본격화 되는 모양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윤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윤 상무는 지난 2013년 입사 후 약 4년 만인 지난해 초 상무로 승진한 데 이어 이번 주총에서 등기임원 자리에 올랐다. 

동화약품에 유리병 용기를 납품하는 비상장 계열사 동화지앤피의 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동화지앤피는 동화약품의 주식 15.22%를 보유한 최대주주 회사다.

업계에선 이번 주총으로 동화약품의 경영권이 사실상 윤 상무에게 기운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윤도준 회장은 슬하에 윤현경 상무(39)와 윤 상무 등 1남 1녀를 두고 있는데 윤 상무가 누나보다 먼저 이사회에 진입하게 됐기 때문이다. 

윤 상무는 앞으로 아버지 윤 회장과 함께 이사회에 참여하며 경영 전면에서 부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동화약품은 이날 박기환 전 베링거인겔하임 대표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도 처리했다. 동화약품은 이어 열리는 이사회를 통해 박 전 대표를 새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