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강남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강 모씨 경찰 고발
국세청, 강남 클럽 '아레나' 실소유주 강 모씨 경찰 고발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3.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봐주기 의혹' 전혀 사실 아냐…법과 원칙대로 조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 (사진=연합뉴스)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 (사진=연합뉴스)

국세청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 모씨를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20일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 모씨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하고 명의위장·조세포탈 혐의로 경찰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발은 아레나를 상대로 탈세 여부를 조사 중인 경찰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국세청은 과거 아레나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벌여 260억원을 추징하고 대표를 고발했지만, 실제 탈세 액수는 그보다 더 크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경찰은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통해 고발한 아레나 대표 6명도 사실상 강씨의 지시를 받아 움직인 사실상 '바지사장'인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국세청에 강 씨를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레나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뒤 경찰과 세정당국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한 카카오톡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 아레나 클럽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나온다. 

국세청 관계자는 "일부에서 제기한 '아레나 봐주기' 세무조사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국세청은 처음부터 법과 원칙대로 조사해 검찰에 고발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