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보건환경연구원,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강화
경기보건환경연구원,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강화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9.02.2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푸른 생선 ‘히스타민’ 모니터링 내달부터 시행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학교급식 식재료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등푸른 생선(붉은살 어류)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 식중독 및 알레르기 유발물질인 ‘히스타민’ 모니터링을 다음달부터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히스타민은 단백질을 함유한 식품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화학물질로, 등푸른 생선을 유통·관리·가공하는 과정에서 부패균이나 장내세균에 의해 단백질이 변환되면서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선을 상온에 방치하는 등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환경에 노출될 경우 발생할 가능성이 현저하게 증가하며, 다량 섭취할 경우 식중독, 고혈압, 심장마비 등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국식품의약국(FDA)과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안전성 관리 기준 및 규격을 설정하고 엄격하게 관리·감독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지난 2013년부터 고등어, 다랑어류, 연어, 꽁치, 청어, 멸치, 삼치, 정어리 등 등푸른 생선과 냉동어류, 염장어류, 통조림 등의 히스타민 기준을 200mg/kg 이하로 설정 관리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등푸른 생선의 경우 상온에서 하루만 방치해도 히스타민이 200~300mg/kg 생성돼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고, 한번 생성된 히스타민은 가열해도 파괴되지 않는 만큼 보다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기도/임순만 기자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