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설 명절 물가관리 종합상황실 운영
경기도, 설 명절 물가관리 종합상황실 운영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9.01.2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설을 앞두고 다음달 8일까지를 ‘설 명절 물가관리 특별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은 도와 31개 시군에 각각 설치하며 명절 성수품 15개 품목의 수급상황과 가격동향 파악, 가격담합 등 불공정 행위 감시 업무를 맡는다.

명절 성수품 15개 품목은 사과, 배, 밤, 대추, 무, 배추 등 농산물 6종, 돼지고기, 닭고기, 쇠고기, 달걀 등 축산물 4종, 조기, 갈치, 명태, 고등어, 오징어 등 수산물 5종이다.

물가종합상황실 운영과 함께 도는 ‘물가관리 특별대책기간’ 동안 국장급 간부 공무원을 31개 시군별 ‘물가책임관’으로 지정해 시군별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각 시·군은 유관기관, 소비자단체 등과 합동으로 가격표시제 미이행, 원산지 표시위반, 가격담합 등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중점 점검하고, 전통시장 장보기 등을 통해 체감물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주정차 허용구간을 확대하고 온누리 상품권 구매를 독려하는 등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도 추진한다.

이신혜 공정소비자과장은 “지역 농특산물을 최대 30%까지 할인하는 지자체 직거래 장터나 가까운 전통시장 등을 이용 하는 것이 가계 부담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