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10주기…"진상규명·책임자 처벌해야"
'용산참사' 10주기…"진상규명·책임자 처벌해야"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9.01.2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국민추모위 "독립적 진상조사 기구
20일 오후 마석 모란공원 열사묘역에서 열린 용산참사 10주기 추모제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오후 마석 모란공원 열사묘역에서 열린 용산참사 10주기 추모제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용산참사가 발생한지 올해로 벌써 10주기를 맞았다.

이에 166개 단체로 구성된 용산참사 10주기 범국민추모위원회는 20일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마석 모란공원 열사묘역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가족 등 150여명이 참석해 민중의례, 열사 약력 보고, 추모사, 추모공연, 유가족 인사, 헌화와 분향 등의 행사를 같이했다.

추모위는 '외압 논란'에 휩싸인 검찰 과거사위원회 산하 진상조사단의 조사팀 재배당 및 추가 기한 연장, 독립적 진상조사 기구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 김석기 전 서울청장 처벌 등을 요구했다.

추모위는 “검찰 조사단의 결과 발표 이후로도 풀리지 않는 의혹에 대해 별도 국가 조사기구를 구성해 진상 조사해야 한다”며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할 수 없을 뿐 명백한 범죄 행위가 밝혀진 만큼 김석기는 국회의원에서 자진 사퇴하거나 국회 제명 및 사퇴촉구 등의 결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폭력 범죄에 대해 공소시효를 배제하는 특례법과 용산 특별법을 제정해 진상규명과 공소시효와 관계없이 책임자를 처벌하는 법안도 제정해야 한다”며 “경찰권을 남용한 과잉진압과 강제퇴거를 막을 수 있는 법 제도 개선안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에는 서울 명동에 있는 가톨릭회관에서 용산참사 10주기 추모미사가 열릴 예정이다.

용산 참사는 2009년 1월20일 서울 용산구 남일당 빌딩에서 재개발 사업 관련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철거민들을 경찰이 강제진압한 사건이다.

이 과정에서 철거민 5명, 경찰특공대원 1명이 사망하고 철거민과 특공대원 30명이 다쳤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