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알바’, 호주에서 일자리창출 나선다
‘극한알바’, 호주에서 일자리창출 나선다
  • 안우일 기자
  • 승인 2019.01.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나이티드 코퍼릿과 지원 협약 체결
지난 3일 최보연 극한알바 대표(왼쪽)와 김동욱 유나이티드 코퍼릿 대표가 ‘호주 고소득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극한알바)
지난 3일 최보연 극한알바 대표(왼쪽)와 김동욱 유나이티드 코퍼릿 대표가 ‘호주 고소득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극한알바)

호주는 최저시급이 높고 비자 발급에 인원 제한을 두지 않아 매년 해외취업 선호도가 높은 국가로 꼽힌다. 반면 목장, 농장 등 1차 산업 일자리가 많아 노동 강도가 세고, 원어민 접촉 기회도 드물어 어학 능력 향상은 언감생심이라는 하소연도 많다. 호주에서 워킹홀리데이를 경험한 사람들은 좋은 일자리에 대한 사전 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런 가운데 고소득 구인구직 사이트 극한알바가 호주에서 고소득과 어학연수를 모두를 챙길 수 있는 ‘호주 극한알바’ 만들기에 나섰다.

극한알바는 지난 3일 호주 글로벌 기업인 유나이티드 코퍼릿 그룹(United Corporate Group)과 호주 고소득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극한알바와 유나이티드 코퍼릿이 제공하는 호주 일자리는 △영어연수 △강사 자격증 취득 △고소득 등 1석 3조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현재 유나이티드 코퍼릿은 단국대, 순천대 등 국내의 여러 대학과 해외 인턴십 및 해외 연수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한편 한국산업인력공단과 K-Move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관계사인 유나이티드 스포츠 오스트레일리아(United Sports Australia)와 유나이티드 스위밍(United Swimming)은 총 6개 수영 센터에 16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한 대형 수영 전문 클럽으로, 현재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종합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선 준비된 호주 일자리는 ‘호주 수영 강사’ 및 ‘유아 교육’ 부분이다. 영어가 유창하지 않고 수영 경력이 없어도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라는 게 극한알바 측의 설명이다.

유나이티드 코퍼릿 관계사인 유나이티드 트레이닝&에듀케이션(United Training & Education)에서 진행하는 20시간의 직원교육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호주수영연맹(ASCTA) 에서 발급하는 수영지도자 자격증(Swim Australia Teacher of Swimming)을 취득할 수 있으며 영어교육이 필요한 지원자는 자격증 트레이닝과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병행할 수 있도록 일정 조율도 가능하다.

해당 일자리는 국내에서 최소 근로계약 기간을 보장하는 근로계약을 미리 체결함으로써 해외 취업에 대한 불안감 및 리스크를 줄이도록 했다. 근로계약기간 후에는 실력에 따라 시급 상향은 물론 유나이티드 스위밍 또는 호주 글로벌 대기업인 피트니스 퍼스트 오스트레일리아(Fitness First Australia) 와 벨그라비아 레저 그룹(Belgravia Leisure Group)에 수영 강사로 취업할 기회를 제공한다.

김동욱 유나이티드 코퍼릿 대표는 “해외 취업에 관심이 있는 대한민국 청년들 또는 호주 워킹홀리데이 계획이 있는 이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해외 기업 취직 및 경험을 쌓을 기회를 제공 하게 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보연 극한알바 대표는 “당초 해외 극한알바에 대한 진행은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극한알바는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고소득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호주 수영강사 모집 공고는 2월경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최저시급은 $25(한화 약 2만원)부터 시작된다고 알려왔다.

한편, 극한알바 서비스를 개발한 (주)머메이드컴퍼니는 2018 신보 4.0 창업경진대회를 비롯해 모의투자대회 최우수상 수상, 제3회 인천 스타트업 창업 공모전 우수상, 2018년 청년창업사관학교 및 인천보육기업 선정, ICCE 창업스쿨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awils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