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매출하락·실적악화 ‘이중고’”
수출기업 “매출하락·실적악화 ‘이중고’”
  • 오승언 기자
  • 승인 2008.11.2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수출중기 시장 개척현황·개선과제’ 조사
미국발 금융위기로 국내 수출기업들의 80% 이상이 매출 하락을 겪고 있으며, 내년 실적도 악화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수출중소기업 500곳을 대상으로 ‘수출중소기업의 글로벌시장 개척현황과 개선과제’ 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84.3%가 9월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이 증가한 업체는 전체의 15.7%에 불과했다.

매출변동 폭으로는 ‘10% 미만 감소’가 35.9%로 가장 많았으며, ‘10~30% 미만 감소(34.1%)’, ‘30~50% 미만 감소(7.7%)’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 업체의 65%에 달하는 기업들이 지난 5년간 해외시장 매출이 증가해 왔다고 답한 사실로 보면,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수출이 증가세에서 감소세로 급격히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수출중소기업들은 지난 5년간 ‘10% 미만(28.4%)’, ‘10~30% 미만(21.5%)’, ‘30~50% 미만(6.7%)’, ‘50% 이상(8.4%)’의 순으로 매출이 증가해 왔다고 답했다.

응답 기업들은 실물경제 위축 여파로 내년 수출전망도 밝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조사대상 기업의 86.0%가 내년 수출도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반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비율은 14.0%에 불과했다.

변동폭으로는 10%미만 감소를 예상한 기업들이 40.6%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10~30% 미만 감소(32.5%)’, ‘30~50% 미만 감소(9.1%)’ 등의 순이었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해 겪는 어려움으로는 ‘환율 상승으로 인한 손실 및 비용증가(53.8%)’가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해외시장 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22.4%)’, ‘금리상승에 따른 자금조달 비용 증가(11.8%)’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환율 관련 애로가 가장 높게 나타난 점에 대해 환율 급변동에 대비하기 위해 가입한 환헷지 상품이 오히려 손실규모를 키운데다 환율상승에 따른 수입원자재 가격의 상승도 기업들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