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경북 2곳서 새 성전 헌당식 개최
하나님의 교회, 경북 2곳서 새 성전 헌당식 개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7.20 15:29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문경서 진행… 따뜻한 하나님의 사랑 실천 다짐
(사진=하나님의교회 세계 복음선교협회)
(사진=하나님의교회 세계 복음선교협회)

하나님의교회 세계 복음선교협회(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지구 최남단의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부터 북극과 인접한 얼음대륙 알래스카, 아마존 밀림지역인 브라질 타루마, 히말라야산맥 고산지대의 네팔 세르퉁까지 전 세계 175개국 요지마다 7000여 지역교회를 설립하며 성장에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신자들이 꾸준히 늘어나 전국 각지에 새 성전이 세워지며 헌당식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9일 경북 문경과 영주에서도 연이어 헌당식이 치러졌다.

올해만도 14, 15번째다. 여름 휴가철 이후 충남 서산 대산읍과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도 헌당식이 예정돼 있으며, 이천 장호원읍에서도 새 성전이 마련돼 이달 중 입주 예정이다. 김포 한강신도시에서도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성전 건축이 진행되고 있다.

도시 곳곳에 자리한 문화유산들이 오랜 역사의 숨결을 느끼게 하는 영주에도 하나님의 교회 새 성전이 들어섰다.

최근 단장을 마친 교회는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2036m² 규모로, 영주시 휴천동에 자리 잡고 있다. 하얀 석재 외벽과 푸른 유리창으로 꾸며져 있어 전체적으로 깔끔한 분위기를 풍긴다. 1층에 마련된 대예배실과 다목적실을 비롯해 소예배실, 식당, 교육실과 시청각실 등이 구비돼 있으며 신자들의 교육모임은 물론 이웃과 가정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도 이뤄질 예정이다.

문경 하나님의 교회는 연면적 3026.69m²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다. 반듯하고 단정한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밝고 화사한 분위기의 내부는 깔끔하고 실용적인 디자인과 높은 공간 활용도가 돋보인다. 문경은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라는 의미의 문경새재가 있는 곳이다. 조선 시대 한양과 영남지역을 잇던 중요한 교통의 길목이었지만 험준한 산세로 과거에는 쉽게 넘을 수 없었으나 최근에는 중부내륙고속도로가 완공되며 수도권에서도 문경과의 접근성이 용이해졌다.

두 교회 모두 시청 소재지이자 주요 시설들이 있는 도심에 있어 지역 이웃들과의 활발한 교류가 기대된다. 지역민들과의 원활한 소통으로 지역 발전에 더욱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헌당식을 축하한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 발자취가 많이 남아있는 이곳에 허락된 아름다운 성전인 만큼 더욱 따뜻한 천국가족의 보금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나님의 교회 측은 "전국 각지에 세워지고 있는 새 성전은 70억 모든 인류에게 하나님께서 알려주신 영원한 행복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허락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교회가 위치한 곳에서 하나님의 축복을 이웃과 나누며 따뜻한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ㅡㅡ 2018-10-03 19:53:06
기자 이단이네

블랙베리 2018-08-13 19:33:36
교회 건물이 깔끔하니 보기 좋네

무당벌레 2018-08-07 21:54:09
오~~~~히말라야? 아마존? 오~~~대박~~~

도영 2018-08-04 10:27:14
우리 동네에도 있는데 사람들이 좋아해요

담비 2018-08-02 16:20:33
하나님의 교회가 생기면 주위가 깔끔해지는거 같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