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화재단, 여름 맞이 '3가지 특별 전시' 개최
안산문화재단, 여름 맞이 '3가지 특별 전시' 개최
  • 문인호 기자
  • 승인 2018.07.1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안산문화재단이 2018년 여름을 맞아 3가지 특별한 전시를 선보인다.

지난달 30일 개관한 Mix&Match전'첩첩화중(帖帖畵中)'과 단원 김홍도를 깊이 있게 조명하는 단원콘텐츠전'단원절세보첩; 마음으로 그린 산수화',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단원미술제의 저력과 관록을 만날 수 있는 단원미술제 20주년 기념 아카이브 열기전'단원본색(檀園本色)'이 그것이다.

조선후기 그림에서부터 현대미술까지 여름방학과 휴가를 앞둔 7월과 8월,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른바 도시 속 문화바캉스가 안산에 펼쳐진다.

◇ Mix&Match전 '첩첩화중'

가장 먼저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는 단원미술관 Mix&Match전 '첩첩화중'은 풍속화의 대가라 할 수 있는 단원 김홍도와 혜원 신윤복의 대표 ‘화첩(畵帖)’에서 영감과 모티브를 얻어 10명의 현대 미술작가들이 독창적으로 풀어낸 흥미로운 작품 30여점을 선보인다.

조선시대의 생활상과 시대상을 살펴볼 수 있는 풍속화는 특유의 해학과 재치로 일반 대중에게도 친숙한 작품이다.

이러한 풍속화를 단원 김홍도는 당시 서민들의 삶과 풍경을 중심으로 그려왔고, 혜원 신윤복은 남녀 간의 유흥과 양반들의 생활상을 풍자하는 내용으로 그려 서로 구별되는 뚜렷한 개성을 보여준다.

두 화원의 결이 다른 풍속화는 고스란히 현대작가들에게도 반영되어 평면, 조각, 미디어, 설치 등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작품으로 다가선다.

Mix&Match전'첩첩화중'은 단원미술관에서 8월 28일까지 진행되며, 매주 수요일은 평일 관람이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오후 9시까지 연장운영 된다.

◇ 단원콘텐츠전'단원절세보첩; 마음으로 그린 산수화'

7월10일 개관한 단원콘텐츠전단원절세보첩(檀園折世寶帖)은 단원 김홍도의 후기 대표작으로 ‘단원절세보첩’이라 불린 '병진년화첩(丙辰年畵帖)' 영인본 20점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전시다.

이번에 선보이는 단원콘텐츠전단원절세보첩는 1796년에 단원 김홍도가 그린 '병진년화첩' 영인본 20점과 함께 김홍도의 산수에서 나타난 붓의 오묘한 운용을 깊이 있게 해설하는 영상과 설명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또 고화질의 터치스크린으로 김홍도의 다른 화첩인 '풍속도첩'과 '금강사군첩'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이 밖에 김홍도의 병진년화첩 속으로 직접 관람객들이 개입해 볼 수 있는 인터렉티브 영상도 준비돼 관람의 재미를 더한다. 하루 3차례 전시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해 더욱 자세한 설명도 들을 수 있다.

◇ 단원미술제 20주년을 기념 아카이브 열기전'단원본색'

오는 20일부터 8월 19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에서는 단원미술제 20주년을 기념하는 아카이브 열기전'단원본색'이 열린다.

1999년 제1회부터 제19회까지 단원미술제 미술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가 18명의 근작들을 선보인다. 단원미술제는 공공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공모제에서도 단연 최고의 상금을 자랑하고 있다.

아울러 내실 있는 공모전을 만들기 위해 ‘선정작가 해외전’ 지원, ‘호텔아트페어’ 개최 등 작가들의 실질적인 창착 의욕을 고무하기 위해 힘써오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18명의 대상수상작가들이 펼쳐 놓은 작품들을 통해서 대상수상작가가 갖는 의미를 환기시키고, 올해 새롭게 탄생할 제20회 단원미술제 선정작가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관람객들은 작가들의 작품과 함께 지난 20년간의 단원미술제 발자취를 통해 2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을 버텨오며 한국 현대미술의 활성화를 위해 기여해 온 한 공모제의 지난했던 시간들을 느낄 수 있다.

세 가지 전시 모두 무료 관람이며, 하절기(7-8월)에는 저녁 7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안산문화재단 전시사업부로 하면 된다.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