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차석대사 "한반도, 핵전쟁 발발 일촉즉발 상황"
北유엔차석대사 "한반도, 핵전쟁 발발 일촉즉발 상황"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10.1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완전한 핵보유국 됐다… 美 핵 위협 먼저 제거되야"
김인룡 북한 차석대사.(사진=연합뉴스)
김인룡 북한 차석대사.(사진=연합뉴스)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차석대사는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일촉즉발의 한계 상황에 도달해서 언제라도 핵전쟁이 발발할 수 있는 상태"라고 평가했다.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16일(현지시간) "미 본토 전체가 우리의 타격범위 안에 있다"면서 "미국이 감히 우리의 신성한 영토를 1인치라도 침략한다면 우리의 가차없는 징벌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미군의 대북 작전에 참여하지 않는 한 우리는 어떤 나라에 대해서도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위협할 의도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차석대사는 또 "북한의 핵·미사일은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며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북한은 국가 핵전력을 완성했다"면서 "이에 따라 원자폭탄, 수소폭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해 다양한 범위의 전달 수단을 갖춘 완전한 핵무기 보유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북한이 자위 수단으로 핵무기를 보유할 권리가 있다고도 주장하면서 연례 한미 군사훈련, '김정은 참수작전' 등을 언급했다.

김 차석대사는 "모든 핵보유국이 핵무기 현대화를 가속화하면서 마치 냉전시대를 연상시키는 핵무기 레이스가 되살아나고 있다"면서 "북한은 계속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를 지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는 미국을 포함한 핵무기 보유국들이 지난 7월 122개국이 승인한 핵무기 금지협약을 보이콧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끝으로 그는 "미국이 금지협약을 거부하고 자신들의 핵무기로 북한을 계속 협박하는 한, 북한은 그 협약에 응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3일 "(북한과) 협상을 해서 뭔가 일어날 수 있다면 나는 언제나 그것에 열려있다"며 '완전한 비핵화'라는 전제 조건아래 대화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이외의 상황이 되더라도 나를 믿어달라. 우리는 전에 없이 잘 준비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