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림·목감천 청정 자연하천으로 복원
도림·목감천 청정 자연하천으로 복원
  • 김용만기자
  • 승인 2008.08.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안블럭 교체 건천화 방지·굴곡형 물길 조성
서울시 구로구는 구를 관통하는 안양천 지류 도림천과 목감천을 생태환경의 청정 자연하천으로 복원한다고 밝혔다.

도림천은 관악산에서 발원하여 구로구 신도림동과 양천구 신정동 경계에서 안양천에 합류하는 총 길이 14.2km의 지방하천이며, 목감천은 시흥시 목감동을 시작, 부천-광명-구로를 거쳐 안양천으로 흘러가는 총 15.5km의 지방하천으로, 청정하천으로 탄생되는 도림천구간은 안양천합류부에서 구로디지털단지역까지의 4.28km다.

도림천 사업은 저수호안의 콘크리트블럭을 환경친화적 자연형 호안블럭으로 교체하고, 저수로에 공업용수를 방류하여 건천화된 하천을 물이 흐르는 하천으로 조성하며, 구로디지털단지역에서 도림천으로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진입로 1개소를 설치하며, 기존 자전거도로 선형을 조정하고 칼라투수콘으로 정비하며, 수생식물 등 다양한 수종을 식재 조경석과의 조화를 꾀한다는 것이다.

이를위해 구로구는 서울시와 공동으로 총 63여억원의 예산을 투입, 오는 10월 착공, 2009년 완공할 예정이다.

또한, 자연과 사람이 만나는 하천으로 재탄생할 목감천은 구로-광명간 3.7km 구간으로, 광명시와 함께 공동으로 사업을 펼친다.

이를위해 지난해 10월 광명시와 협약을 맺고,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사람과 자연이 함께 숨쉬는 공존공간을 만들기 위해 △전구간 제방옹벽에 덩굴식물 도입하고 △생태관찰공간, 주민참여공간, 여가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체육·휴게공간을 조성하며 △하천식물종 식재로 하천건강성을 확보하며 △저수호안-둔치-제방사면-옹벽 등 구간별로 차별화된 식물종을 식재하며 다채로운 경관을 만들 예정이다.

총 106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9월까지 설계용역을 마치고 서울시 투자심사 등을 거쳐 내년 착공에 들어가 2010년 완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