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도권규제, 공공기관 이전등 놓고 ‘설전’
수도권규제, 공공기관 이전등 놓고 ‘설전’
  • 신아매일
  • 승인 2005.09.2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국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용희)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수도권 규제와 공공기관 이전, 주한미군 부지 활용대책 등이 도마위에 올랐다.
특히 열린우리당 의원들과 손학규 경기도지사는 수도권 규제와 공공이관 이전 등을 둘러싸고 치열한 논리공방을 벌였다.
박기춘 의원(우.경기 남양주)과 이재창 의원(한.경기 파주)은 “미군주둔 반환 공여지가 도내에서만 900만평에 이른다”며 “도는 반환부지 매입을 위한 재원대책과 토지이용 계획을 서둘러 마련하고, 중앙정부에 반영을 요구해야 한다”고 도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수도권 규제와 관련해 원혜영 의원(우.경기 부천 오정)은 “과거 공화당 시절 부터 내려오던 문제를 참여정부가 행정도시 건설과 공공기관 이전이라는 패러다임을 통해 풀고 있다”며 “언제 규제를 푸느냐의 시기적 문제인 만큼 앞으로는 실질적 입장에서 정부와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강창일 의원(우.북제주 갑)도 “지난 5월 총리와의 협의때 정부의 입장을 듣고 토론했어야 한다”며 “이성적인 정치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엄삼용 syum@shinamaei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