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4 09:49 (일)

홍천 남산초교 단설유치원 전환 타당성 조사 돌입
홍천 남산초교 단설유치원 전환 타당성 조사 돌입
  • 조덕경 기자
  • 승인 2017.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교육위 위원들, 현장 방문해 "행정 부실" 한목소리
▲ 14일 강원 홍천군 홍천읍에 위치한 남산초등학교 병설유치원에서 공립단설유치원 전환 타당성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조덕경 기자)

홍천 남산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을 공립단설유치원으로 전환하기위한 타당성 조사가 14일 진행됐다.

강원도의회 교육위원회 남경문 위원장을 비롯해 오원일, 이문희 , 이종주 도의원은 이날 오후 홍천읍 연봉리 남산초교 병설유치원을 방문해 타당성 조사 및 현장 검토를 진행했다.

이날 방문 조사에는 남산초교 학부모 30여명이 참석했고 홍천교육지원청 행정과장 등 관계자 10여명도 동참했다.

이번 방문은 그간 남산초교 공립단설유치원 설립에 관한 건의가 학부모를 중심으로 꾸준이 제의돼 온 데 따른 것이다.

홍천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남산초교 병설유치원의 취원 대상 아동이 늘어나는데다 남산초교 학생들도 증가 추세여서 공립단설유치원 전환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1971년에 개교한 남산초교는 총 학생수가 900여명에 학급 수가 41학급으로, 내년에 1~2학급이 더 늘어나야 하는 상황이다. 도내에서 학생수가 유일하게 증가하고 있는 학교이기도 하다.

그러나 음악실, 돌봄교실, 방과후교실, 컴퓨터실 등의 특별교실이 전무할 정도로 교실이 부족한 상태다.

또한 남산초교 병설유치원 역시 교실 및 체험놀이 공간이 부족해 조리실을 현관에 설치할 정도로 시설이 열악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취원 대상 아동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특수교육 지원 시설 역시 부족해 홍천읍 연봉리 거주 장애아동들은 타지역 학교를 이용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남 위원장은 타당성 조사에서 이 같은 문제들에 대해 "홍천교육지원청에서 탁상행정으로 안일하게 대처해 오늘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공립단설유치완 전환 뿐만 아니라 남산초교의 문제에 대한 총체적인 파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 역시 홍천교육지원청과 군의 부실한 행정을 질타하고 서면준비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남산초교의 학생증가에 따른 과부화에 대해 교육환경개선이 하루 빨리 시정되도록 홍천교육지원청의 적극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홍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