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7 23:39 (금)
박삼구 “금호타이어 유증·합작 실패시 경영권·우선매수권 포기”
박삼구 “금호타이어 유증·합작 실패시 경영권·우선매수권 포기”
  • 이승현 기자
  • 승인 2017.09.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통해 유상증자… 중국법인 지분 매각할 것"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이 14일 “금호타이어 유상증자 및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실패 시 경영권 및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달 12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금호타이어 자구계획 일부를 소개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자구계획에 대해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중국법인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 추진 내용이 포함됐다”며 “올해 말까지 금호타이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고 자본 보충을 위해 유상증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유상증자와 관련 “연말까지 추진할 것”이라며 “채권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그룹의 재무 유동성 악화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사모펀드(PEF)를 통한 유상증자 참여방식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법인 문제에 대해서는 “지분매각을 위해 현재 복수의 투자자와 협의 중”이라면서 “채권단에서 동의해주면 내년 3월까지 지분매각을 통한 합작을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이에 실패하면 금호타이어 경영권과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채권단은 다음 주 초 열리는 주주협의회에서 금호타이어 자구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승현 기자 shlee43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