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0 21:33 (수)

국내 대기업 평균임금, 5인 미만 기업의 3배
국내 대기업 평균임금, 5인 미만 기업의 3배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7.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日보다 격차 커…“중소 협력사 돕는 대기업에 인센티브 제공해야”
▲ (자료=중소기업연구원)

우리나라 대기업 평균임금이 5인 미만 소기업의 3.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한국의 기업규모별 임금격차는 미국과 일본에 비해 크게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기업 규모별 임금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종업원 1인당 평균임금은 지난해 기준 월 3164달러다. 이는 미국의 77.4%, 일본의 92.6% 수준에 불과한 수치다.

특히 10인 미만 소상공인의 경우 미국, 일본에 비해 평균 임금이 낮았다. 1∼4인 기업의 경우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에 그쳤다.

반면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은 미국 보다 31%, 일본 보다 51.9% 높았다. 또 국내 5인 미만 기업의 평균임금 보다 3.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202.4%로 미국 대비 100.7%p, 일본 대비 85.1%p 높았다.

한국의 500인 이상 기업 평균임금은 2010년 이후 미국, 일본과 격차를 벌리며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한국 대규모 기업 PPP 기준 월 평균임금은 미국의 115.4%였으나 2014년에는 131.6%로 4년 만에 격차가 16.2% 포인트 커졌다.

일본과 비교해서도 한국 평균임금은 2010년 133.8%였으나 2015년에는 154.5%로 5년 만에 20.7% 포인트 격차가 확대됐다.

이에 대해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는 이익을 창출하고 있는 대기업이 많은 양의 일시금을 지급하는 것과 협상력이 센 대기업 노동조합을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의 주요 원인으로 제시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대기업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초임을 높게 설정해 노동공급이 대기업에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위원은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또는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이윤 발생 등 경영 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