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17:44 (목)
靑 "유엔 대북제재, 빠른 시간 내 만장일치 채택 높이 평가"
靑 "유엔 대북제재, 빠른 시간 내 만장일치 채택 높이 평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9.1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 공감과 전폭적 지지 의미… 北 스스로 자각해야"

▲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빠른 시간 내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 "빠른 시간 내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 결의안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전 결의안 2371호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 지지를 의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북한의 국제 평화에 대한 무모한 도전은 국제사회의 더 강력한 제재를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한 스스로 자각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더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시험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며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서 헤어 나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핵 폐기를 위한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재안이 초안보다 수위가 낮아진 데 대해서는 "국제사회가 전체적으로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중국과 러시아도 의견을 같이했다는 점이 높이 평가돼야 한다"며 "후퇴라는 표현을 쓰고 싶지 않고 내용 자체가 원안에서 후퇴했지만 만장일치로 합의한 국제사회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차례 강조했고 미국도 강하게 추진했던 원유공급 차단이 제재안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구체적 목표를 말했다기보다 강력한 제재를 상징적으로 말한 것"이라며 "성과가 없었다고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유공급 동결이 포함됐고, 정제유 55%를 감축함으로써 전체적으로 북한에 들어가는 유류가 30% 감축하는 효과를 거둔 것은 성과"라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외교나 정치는 타협의 산물이고 국제사회가 점차 완벽히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결의안에 점점 다가가고 있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1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30%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새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