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18:18 (목)
최순실 사업, 우병우가 도왔나… "이례적 실태점검 했다"
최순실 사업, 우병우가 도왔나… "이례적 실태점검 했다"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9.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정이 세부사업 점검하는 건 20년 일하며 처음"
▲ 국정 농단을 묵인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기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년 동안 문화체육관광부에 근무하는 동안 민정수석실이 세부사업을 점검한 사례는 처음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K스포츠클럽 사업'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개입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가 민정수석실이 지난해 K스포츠클럽 측에 현장 실태점검을 통보한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증인 신문에서 이 같은 증언이 나왔다.

이날 증인에는 지난해 문체부 체육진흥과에 근무하며 K스포츠 관련 업무를 맡았던 정 모 서기관은 나왔다.

정 서기관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K스포츠클럽 운영 주체로 특정인이나 특정 단체를 염두에 둔 것 같았다"면서 "김 전 차관이 운영 주체를 공모 방식으로 뽑는 대신 문체부가 지정하는 방식으로 선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특혜 시비가 예상돼 반대 의견을 냈다"면서 "이 때문에 김 전 차관에게 '공무원을 그만두라'는 말까지 들었다"고 진술했다.

정 서기관은 또 지난해 2월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 지시로 K스포츠클럽 운영 실태를 점검했으나 별문제가 없었는데도 그해 5월 민정수석실도 실태점검에 나섰다고 폭로했다.

그는 "20년 문체부에 근무했는데 민정수석실이 세부사업을 점검한 것은 처음이었다"고 진술했다.K스포츠클럽은 문체부가 지역 스포츠시설을 거점으로 전국에서 운영하던 '종합형 스- 0포츠클럽' 사업을 개편해 '중앙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운영권을 민간법인에 위탁하려던 사업이다.

검찰은 최씨가 K재단을 내세워 K스포츠클럽 운영권을 따내 이권을 챙기려 했고, 이 과정에서 청와대와 김 종 전 문체부 차관의 영향력을 동원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