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0 21:33 (수)

靑 전병헌 "김이수 부결은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
靑 전병헌 "김이수 부결은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한 흠결 없는 후보자 낙마시킨 것은 심해"

▲ (사진=연합뉴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가 초래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헌법 질서를 수호하는 헌법기관장의 인사를 장기 표류시킨 것도 모자라 부결시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 수석은 "특별한 흠결이 없는 후보자를 낙마시킨 것은 심해도 너무 심한 횡포다"며 "국회가 캐스팅보트를 과시하는 정략의 경연장이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 전 수석은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라고 생각한다"며 "이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냉정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 수석은 "가는 길이 험난해도 갈 길을 갈 것"이라며 "대화 소통의 문은 열려있고 우리는 대화와 소통은 그만두지 않겠다"며 협치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어 "국민은 협치를 요구하고 있다"며 "야당도 말로만 협치하지 말고 행동으로 협치를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 수석은 이날 오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려다가 김 후보자 부결사태에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