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저탄시설 옥내화로 비산먼지 원천차단
중부발전, 저탄시설 옥내화로 비산먼지 원천차단
  • 이승현 기자
  • 승인 2017.09.0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보령 1~8호기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 완료 및 준공식 열어
▲ (사진=중부발전)

중부발전이 옥내 저탄시설 옥내화로 비산먼지 원천차단에 나섰다.

한국중부발전은 7일 충남 보령시 보령발전본부에서 지난 2014년 11월 착공한 보령 1~8호기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

석탄취급설비란 화력발전의 주원료가 되는 석탄을 인근 부두로부터 발전소 내부로 운반하는 설비로 총 노후화된 17개 라인을 철거하고 45개 라인을 신설해 시간당 3200여톤의 석탄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해안에 인접한 부두-육상이송 구간에는 밀폐형 공기부상 컨베이어를 설치해 소음과 비산먼지를 최소화했다.

이번 성능개선공사를 통해 30년 이상 장기 사용에 따른 노후화와 석탄 사용량 증가로 인한 문제점을 완전하게 해소하게 됐다. 또한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 높아지는 국민의식의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더불어 중부발전은 옥외 저탄장을 오는 2025년까지 전면 옥내화하기로 결정했다. 옥내화 사업이 완료되면 총 100만톤 규모의 저탄시설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석탄취급설비 성능개선 공사는 도전 정신과 열정 그리고 협력기업의 협조로 이뤄낸 쾌거”라며 “안전사고 없이 공사를 마무리 한 한국전력기술, 현대로템, 에이치케이씨, 유호토건, 세양전기 및 중부발전 직원 등 여러 협력사에 고마움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 3~8호기의 환경설비에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1조336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2년이 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2015년 대비 약 82%(92만9300톤) 감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아일보] 이승현 기자 shlee43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