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17:44 (목)
남성 난임 환자 5년 새 55% 급증… "사회 분위기 변화"
남성 난임 환자 5년 새 55% 급증… "사회 분위기 변화"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7.09.0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증가율 압도… "임신 여성만의 문제로 인식 안해"

▲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제공)
남성 난임 환자가 5년새 55%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1년 3만9933명이었던 남성 난임 환자 수가 지난해 6만1903명으로 급증하면서 5년 새 55% 늘었다고 5일 밝혔다.

난임이란 피임을 하지 않는 부부가 정상적인 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에 임신할 수 없는 경우를 칭한다.

같은 기간 여성 난임 환자도 수도 늘어났다.

난임으로 진료를 받은 여성 환자 수는 2011년 15만3048명에서 지난해 15만7207명으로 3%가량 증가했으나, 증가 폭이 남성에 미치지 못했다.

남녀 모두 난임 환자 수가 늘으면서 전체 난임 환자 수도 늘었다. 지난해 전체 난임 환자 수는 2011년 대비 13% 늘어난 21만9110명으로 집계됐다.

의료계에서는 전체 난임이 증가하는 데 대해 늦어지는 결혼과 과로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임신 성공률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남성 환자의 증가 폭이 여성보다 두드러진 것에 대해서는 사회적 분위기가 임신 성공을 위해선 여성 뿐 아니라 남성도 진료를 받아야 한다는 인식이 형성됐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대근 차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임신을 여성만의 문제로 인식했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부부 공동의 문제로 판단하고 함께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며 "부부가 함께 진료를 받으면서 남성 환자가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