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핵실험' 북한 강력 비판... 원유공급 중단은 '신중'
中, '핵실험' 북한 강력 비판... 원유공급 중단은 '신중'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9.0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자국 브릭스 정상회의 개최날 핵실험 '강한 분노'
다만 원유공급 차단은 '국가안전' 차원에서 '신중론'
해외 언론 "중국 원유 중단 제재 찬성 안할 듯" 전망
▲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제공=연합뉴스)

중국이 4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이례적으로 강하게 비판했지만, 원유공급 중단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펴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있었던 두 차례의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때와는 달리 이날에는 즉각 성명을 통해 매우 강경한 어조로 북한 핵실험을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 의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재차 핵실험을 했다"면서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함과 동시에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전날은 제9차 브릭스 정상회의 개최일로 중국은 자국이 오랫동안 공을 들여온 행사 와중에 북한이 핵실험을 진행한 것에 대해 불쾌한 심기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언론사인 타임지는 "시진핑 중국 주석이 브릭스 정상을 맞이하기 몇 시간 전 북한이 핵실험을 진행했다"며 "전통적 동맹 관계인 양국의 분열 신호"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도 대북제재로 가장 실효성 있을 것이라고 전망되는 원유공급 차단에 대해서는 이날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해외 언론에서는 원유공급 차단이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을 촉진할 수 있고, 그 위협이 중국에까지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미국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의 존 박 수석 연구원은 지난 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 가진 회견에서 "중국이 대북 원유수출 금지에 찬성할 가능성은 낮다"면서 "그건 중국에게까지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존 박 수석 연구원은 "중국이 혹시 찬성할 경우 북한의 핵미사일 완성 노력이 한층 배가될 것"이라며 대북 원유수출 금지 제재의 부작용을 우려했다.

한편,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 역시 이날 사설을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중국이 피해를 보지 않는 북한 문제에 선봉으로 나설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