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FTA 폐기 언급에 정부 '당혹'
트럼프 FTA 폐기 언급에 정부 '당혹'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9.0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여러 가능성 열어놓고 상황 모니터링 중
한미FTA 개정 협상 주도권 쥐기위한 전략 가능성

▲ 2011년에 외교통상부에서 발간한 한·미 FTA 협정문 서적. (사진=연합뉴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철회'(withdraw)'를 언급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FTA 폐기를 우회적으로 언급하면서, 한국 정부와 산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모습이다.

우선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는 차분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산업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관련 발언 보도 직후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내부 회의 등을 통해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다.

통상교섭본부는 이날 유명희 자유무역협정 교섭관을 비롯한 통상분야 관료들이 모인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청와대와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는 2일(현지시간) 한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한미FTA 폐기를 위한 내부 준비는 많이 진척됐으며 공식적인 폐기 절차는 이르면 다음주 시작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허리케인 '하비' 피해 지역인 휴스턴을 방문해 기자들에게 워싱턴포스트의 보도를 시인하는 발언을 했다.

한미FTA 폐기가 이행될 경우 양국 간 '무역전쟁' 촉발은 물론, 대북 공조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후보 시절부터 이미 "미국의 일자리를 죽이는 협정"이라는 등 한미FTA 폐기 또는 재협상을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정부 안팎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언급이 향후 한미FTA 개정 협상을 겨냥한 '협상기술'일 수도 있다는 분석을 제기한다.

즉 한미 FTA 폐기를 추진하려는 것이 아니라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앞두고 주도권을 쥐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기조 그래로 흔들리지 않고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협정 폐기까지 포함한 여러 시나리오를 놓고 침착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지난달 22일 한미FTA 공동위 특별회의를 마친 뒤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