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韓·美·日, 안보리 긴급 회의 소집 요청"
외교부 "韓·美·日, 안보리 긴급 회의 소집 요청"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08.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시간으로 29일 오후 개최… "한미 6자수석 통화 예정"

 

▲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한미일 3국이 북한의 29일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공동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한미일 3국은 공동으로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으며, 뉴욕시간으로 8월 29일 오후에 안보리 긴급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미국 등 안보리 이사국들과 대응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조 대변인은 이날 중 한미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사이의 전화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한미 정상 간의 통화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 신규 결의인 2371호(8월 5일 채택)를 비롯한 관련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는 가운데 북한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견인하기 위한 차원에서 제재 압박을 포함한 다양한 외교적 조치에 대해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