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미사일 규탄… 與 "대화 장 나오라" 野 "정부 대처 미흡"
北미사일 규탄… 與 "대화 장 나오라" 野 "정부 대처 미흡"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8.2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떼 쓴다고 밥 먹여주는 일 없다… 제제·압박 탈출구는 대화"
한국 "대화 이뤄지면 핵포기 환상 갖지 말아야… 공허한 '운전자론'

▲ 29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펄럭이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29일 북한의 기습 탄도미사일 발사를 일제히 규탄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대화'를 언급하고, 야3당은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거듭된 대화 재개 노력에도 이처럼 무책임한 도발을 강행한 북한을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즉각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대화의 장에 나오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긴급 현안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 수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해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는 것이라면, 이는 반드시 실패한 전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떼쓴다고 밥을 먹여 주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계속 그렇게 한다면 제재와 고립만이 뒤따를 뿐"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백 대변인은 "북한 스스로 밥상을 걷어차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며 "북한은 고강도 제제와 압박을 벗어나는 유일한 탈출구는 대화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면서 대화를 언급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처가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북한은 핵무장 외길로 달려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다"며 "더는 낭만적인 대화를 구걸하거나 대화만 이뤄지면 북한 스스로 핵을 포기할 것이라는 환상을 갖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번 도발은)북한이 대한민국을 당사자국으로서 가치를 두는 것이 아니라, 미국 등 주변국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저의를 갖고 한 행동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대한민국 패싱'을 하고 북한과 직접 대화하겠다고 할 때 우리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이냐"고 반문했다.

전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는 공허한 '운전자'론을 이야기하면서 사드배치 하나 일단락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국방부는 무능하고 한미 간 협조는 삐걱거리고 청와대는 메아리 없는 대화에만 목을 매면 국민은 어떻게 믿고 살겠느냐"고 꼬집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한반도의 안전이 다시 벼랑 끝에 몰렸다"며 "통상적인 대응이라며 예상보다 약한 도발에 안일한 반응을 보이던 정부를 신뢰해도 되느냐"고 정부를 겨냥헀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전쟁은 없다'는 원칙적인 메시지만을 되풀이하기 보다는 주변국들과의 발빠른 공조와 신뢰 구축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게 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에 대응하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베를린 선언과 대북 대화에 집착해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지 않은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계속 말해온 대화를 접고 국제사회와 공조해 한반도에서 위협적인 행위를 할 수 없도록 대북전략을 수정해야 한다"면서 "한미일의 굳건한 공조체계를 다시 확인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바른정당은 '안보 영수회담' 개최를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치권은 안보 위기에 정쟁을 자제하고 단합해야 할 때로, 대통령이 안보 영수회담을 열 필요가 있다"며 "안보에서는 여야 없이 단합한다는 것을 보여줄 기회"라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