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 총리 “계란 사태 정부 혼선…국민께 거듭 사과”
이 총리 “계란 사태 정부 혼선…국민께 거듭 사과”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8.2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손해 갚아드릴 것”…총리실 콘트롤타워로 관리체제 수립·실행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국민 여러분과 선의의 피해를 겪으신 농민들께 사과드린다”며 “정부의 잘못된 발표로 농가가 입은 손해는 갚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국민 여러분을 안심시키고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응급조치 과정에서 일부 부정확한 발표와 혼선이 빚어져 국민 여러분의 우려와 분노를 키웠고 몇 곳 농장에 선의의 피해를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1239개 산란계 농장에 대한 계란 출하 중지와 전수검사를 시행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52개 농장의 계란을 전량 폐기했고, 적합판정을 받은 계란의 출하를 허용했다”며 “계란의 유통경로를 추적해서 빵과 과자 같은 가공식품에 부적합한 계란이 들어갔는지 점검하고 필요한 조처를 했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제부터는 계란 파동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그동안 미흡하게 살폈거나 살피지 못한 것을 꼼꼼하게, 끝까지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산란계 농장을 비롯한 계란의 생산농장과 유통의 과정은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문제가 발견될 때마다 지체 없이 조치하겠다”고도 밝혔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복지시설, 군대, 직장 등의 단체 급식소에 부적합한 계란이나 닭고기가 공급되지 않도록 교육부, 보건복지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산업부 등 모든 관련 부처가 함께 챙기겠다는 계획이다.

이 총리는 “이번 파동이 수습되는 대로 국무총리실은 모든 관련 부처와 함께 안전과 안심을 향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 체제를 갖추고 실행하겠다”고 했다. 안전과 안심은 영원히 관리하고 통제해 가야 할 항구적 과제라는 설명이다.

그는 “이번 계란 파동은 국민의 믿음을 얻지 못하면 정부도 축산업도 바로 설 수 없다는 무신불립(無信不立)의 교훈을 정부와 축산업계에 주었다”며 “이 교훈을 가슴에 새기면서 먹거리 행정과 산업이 국민의 신뢰에 확고히 뿌리박고 더 높은 단계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