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머리 맞댄 당정청, '살충제 계란 파동' 잠재우기 총력
머리 맞댄 당정청, '살충제 계란 파동' 잠재우기 총력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8.1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프로닐' 검출된 모든 계란 회수·폐기하기로 결정
文 대통령, 李 총리에게 전화 걸어 "필요한 조치" 주문

▲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소위 '살충제 계란' 논란으로 인해 전 국민이 불안에 떨자 16일 당정청이 빠르게 머리를 맞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들은 살충제 계란을 모두 회수해 폐기하는 쪽으로 결정하며 논란 잠재우기에 전념했다. 당정청의 이러한 모습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컨트롤 타워'와 다름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선 이번 살충제 계란 논란은 당초 유럽에서 비롯됐다. 벨기에와 네덜란드, 독일 등에서 '피프로닐(맹독물질)'에 오염된 계란이 생산, 유럽 12개국으로 유통된 것이다. 이로 인해 유럽은 초비상이 걸렸고 관련 계란의 출하를 회수 및 폐기했다. 우리나라 역시 이번 파문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국내 계란에서도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등 맹독물질이 검출된 것이다.

이에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 1호실에서 고위당정청회의를 통해 국민 불안 해소에 팔을 걷어붙였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회의에 앞서 "긴급 현안으로 떠오른 '살충제 계란' 문제를 비롯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과 영세상인의 지원 대책, 부동산 관련 후속 대책과 아동 수당 도입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내산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서 국민들의 불안과 농가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지난 조류독감에 이어, 살충제 달걀에 여파로 식품 안전과 물가의 영향을 끼칠까 우려된다"며 "하루라도 빨리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가 나와 국민들을 안심시켜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당정청은 피프로닐이 검출된 모든 계란에 대해서 폐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고위당정청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미 문제가 됐던 피프로닐 검사는 이번 사태 생겨서 추가로 하는 것이 아니고 작년부터 실시해왔다"며 "올해 들어서는 3월과 4월 그리고 8월에 친환경 산란계 농장 조사 중에 (피프로닐이) 검출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당과 청의 입장은 검출된 모든 계란에 대해서는 회수·폐기하는 것으로 결정했고 정부는 기준치 이하가 나왔을지라도 국민 안전 먹거리 위해서 회수·폐지를 원칙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마도 내일모레 오전이면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가 완료될 것"이라며 "오늘까지는 62%검사완료가 되며, 완료가 되는 즉시 완료된 농장에 대한 계란은 출하되도록 해서 시장의 불안 동요를 막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살충제 계란 파동이 빠르게 수습될 것으로 추측했다. 당정청의 발빠른 대책 마련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번 사태와 관련 철저한 지시를 내렸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총리가 범정부적으로 종합관리하고, 현재 진행되는 전수조사 결과를 국민에게 소상하게 알리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고위당정청회의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컨트롤 타워로 자리매김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추 대표는 "고위당정청회의는 명실상부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의 컨트롤 타워'로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정청은 이날 회의에서 국정과제 추진입법과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 등 논의도 함께 했다.

[신아일보] 우승준 기자 dn111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