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윤소하 "'살충제 계란' 논란, 농림부의 뒷북 행정 지적돼야"
윤소하 "'살충제 계란' 논란, 농림부의 뒷북 행정 지적돼야"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8.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류 농약 조사가 해당 시기에 안 이뤄져"

▲ (사진=윤소하 의원실)

윤소하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 국민에게 공포감을 조장한 소위 '살충제 계란' 논란 관련 "농림축산식품부의 뒷북 행정이 분명히 지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수석은 16일 오전 국회 본청 223호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살충제 파동의 원인인 닭 진드기 문제는 해마다 7-8월이면 극성을 부린다. 당연히 닭 생산 농가에 대한 잔류 농약 조사가 해당 시기에 이뤄져야 한다"며 "그럼에도 대부분 조사는 3-5월에 진행된다. (이는) 잘못된 행정이며 뒷북 교육"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수석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안일한 인식도 꼬집었다. 그는 "최근 유렵에서 살충제 계란 파문이 일었으나 지난 10일 류영진 처장은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들이 걱정 없이 국내산 계란을 먹어도 된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이러한 발표 후 5일도 채 안돼 이번 파동이 일어났다. 식약처와 농림부 조사에 신뢰가 가지 않는 이유다"라면서 "계란처럼 국민의 먹거리에 대해선 상시적인 검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수석은 "이번 달걀 파동이 길어지면 소비자는 물론, 축산 농가 전체가 큰 타격을 받게 된다"며 "정부는 약속한 3일내 전수 조사를 지켜, 이번 파동을 수습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계속해서 "정의당은 이날 국회보건복지위 업무 보고에서 식약처의 대응과 검사 기능을 점검하고, 계란과 계란을 주원료로 하는 가공식품 등 주요 먹거리에 대해서는 상시적인 조사 시스템을 만들어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신아일보] 우승준 기자 dn111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