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합참의장도 文 대통령 '평화 정책'에 수긍
美 합참의장도 文 대통령 '평화 정책'에 수긍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8.1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던포드 의장 "미군, 한반도 비핵화를 우선적 목표 삼아"
보수野 안팎에서 제기된 '전술핵 배치', 당분간 잠잠할 듯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예방한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 일행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관 기조인 '평화 정책'에 미국 합참의장이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로써 북한이 향후 추가도발을 강행한다면 국제사회의 비난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보수야당 안팎에서 제기된 '전술핵' 주장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조세프 던포드 미군 합참의장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던포드 의장은 북한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논의를 가졌다.

우선 문 대통령과 던포드 의장의 대면은 오후 4시30분부터 5시20분까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미국 측 마크 내퍼 주한대사 대리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군사령관, 리처드 클락 합참기획참모부장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선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정의용 안보실장, 김병주 한미연합사부사령관, 이상철 안보실1차장이 참석했다.

대면 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북한은 도발을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조속히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며 "또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선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근간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의견을 함께 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 주문에 던포드 의장 역시 '미국의 안보 공약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던포드 의장은 "미군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국 정부의 외교적·경제적 압박 노력을 지원하는데 우선적 목표를 두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군사적 옵션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대응과 조치는 동맹의 차원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모두가 현 상황을 전쟁 없이 해결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 평화 정책에 강경 노선을 걷고자 한 미국 측이 양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을 겨냥한 '화염과 분노' 발언 등 강경일변도의 행보를 보였다.

한편 던포드 의장의 "한반도 비핵화" 발언으로 인해 '한반도 전술핵 배치' 주장은 당분간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것이라는 후문이다. 미국 내 육해공군 작전을 총괄하는 수장이 '강대강 대치 국면'을 원하지 않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는 게 정치권의 전언이기 때문이다.

'제1야당' 한국당에선 "핵 균형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할 수 있다"며 전술핵 배치를 당론으로 추진했다.

[신아일보] 우승준 기자 dn111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