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버지니아주 폭력시위에 "증오와 분열 멈춰야""미국인으로서 단합해야"… 맞불집회 참가자 행동 지적에 논란도
김다인 기자  |  di516@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3  11:27:58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살러츠빌에서 일어난 백인 우월주의자의 시위와 폭력사태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국민 통합을 호소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시위에 반대한 맞불집회 참가자들의 행동도 함께 지적해 또 다른 논란을 샀다.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법안 서명식에서 “이런 상처들은 오랫동안 이어져 온 것들이며, 우리는 우리나라의 상처를 치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애국심과 서로에 대한 진정한 애정을 가진 미국인으로서 단합해야 한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법과 질서의 조속한 회복과 무고한 인명의 보호”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와 전화통화에서 “증오와 분열이 멈춰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여러 편들에서 나타난 증오와 편견, 폭력의 지독한 장면을 최대한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말해 폭력 사태의 책임을 백인 우월주의자뿐 아니라 맞불 시위에 나선 반대편에도 돌렸다.

현장에 있던 기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표현을 지적하며 수차례 정확한 뜻과 의중을 물었지만 그는 대답없이 회견장을 떠났다.

이날 샬러츠빌에서는 최대 6000명정도로 추정되는 백인 우월주의자 시위대가 모였다. 이들은 남북전쟁 당시 남부 연합군을 이끌었던 백인 우월주의의 상징적 인물 로버트 E. 리 장군의 동상 철거 결정에 반대하면서 인종차별적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로 분류된다.

백인 우월주의자 시위대와 흑인 인권단체 회원들을 중심으로 한 맞불 시위대가 시위 현장 곳곳에서 충돌해 1명이 사망자하고 수십 명이 다쳤다.

사태가 격화하자 버지니아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주 방위군을 동원하겠다고 시위대에 경고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6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7
영통구 리틀야구단, 속초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
8
4대은행 남녀직원 연봉차이 평균 2150만원… 가장 큰 곳은?
9
서산시민사회연대, '세이브 서산' 서명운동 벌여
10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사기액 290억원 추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