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청와대
靑 "美·中 정상 통화, 北문제 해결 노력 평가""국면전환 계기 돼야… 정부도 향후 긴밀 협의 거칠 것"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9:42:2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미국과 중국이 북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북한의 계속된 도발로 인한 긴장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통해 북핵과 미사일 관련 논의를 한 데 대해 "양국 간의 대화 내용에 대해 우리 정부도 향후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양국 정상의 통화가 최고조의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문제 해결의 새로운 국면으로 이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후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 실현을 위한 공동 노력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의 통화가 끝난 후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두 정상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바라건대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영 CCTV는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며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6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7
영통구 리틀야구단, 속초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
8
4대은행 남녀직원 연봉차이 평균 2150만원… 가장 큰 곳은?
9
서산시민사회연대, '세이브 서산' 서명운동 벌여
10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사기액 290억원 추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