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8 11:24 (토)
사드반대 주민·단체 "밴달 사령관 만나지 않을 것"
사드반대 주민·단체 "밴달 사령관 만나지 않을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08.1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정부의 전자파 측정 등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주민과 단체가 12일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과의 만남을 거부했다.

사드반대 6개 단체는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밴달 사령관과 만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사드배치 절차의 들러리 격으로 하는 주한미군의 일방적 사과는 의미 없다고 판단해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밴달 사령관은 이날 주민들을 만나 지난 4월 사드 장비 반입 당시 미군들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었다.

지난 4월 26일 사드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던 한 미군은 영상을 촬영하며 웃어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샀다. 이에 사드 반대단체는 그동안 주한미군 측의 사과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단체 대표들은 밴달 사령관에게 재발 방지를 포함한 몇 가지 요구사항을 구두로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회의 결과 밴달 사령관과의 만남을 아예 갖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