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국방·북한
사드반대 주민·단체 "밴달 사령관 만나지 않을 것"
박영훈 기자  |  yhpark@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1:34:39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정부의 전자파 측정 등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주민과 단체가 12일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과의 만남을 거부했다.

사드반대 6개 단체는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밴달 사령관과 만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사드배치 절차의 들러리 격으로 하는 주한미군의 일방적 사과는 의미 없다고 판단해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밴달 사령관은 이날 주민들을 만나 지난 4월 사드 장비 반입 당시 미군들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었다.

지난 4월 26일 사드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던 한 미군은 영상을 촬영하며 웃어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샀다. 이에 사드 반대단체는 그동안 주한미군 측의 사과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단체 대표들은 밴달 사령관에게 재발 방지를 포함한 몇 가지 요구사항을 구두로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회의 결과 밴달 사령관과의 만남을 아예 갖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손정은, 5년 잔혹사 폭로… "신동호에 부당대우 당했다"
6
[날씨] 8월23일 전국 흐리고 곳곳에 비… 최대 150mm 이상
7
황교안, 서울시장 출마설 솔솔... '安-朴-黃' 3파전 양상
8
한남대, 서남대 인수 본격 움직임… '타당성 실사'
9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10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