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경제 > 경제일반
7월 수출입물가 석 달 만에 오름세… 유가·환율 상승 영향전년 比 수출물가 1.0%, 수입물가 0.4% 등 각각 상승
김성욱 기자  |  dd921208@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4:47:55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그래픽=연합뉴스)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 움직임에 맞춰 소폭 상승했다. 이는 지난 4월 수출물가 0.7%, 수입물가 0.4% 등이 상승한 이후 석 달 만이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5.22로 전월 대비 1.0%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공산품 가격이 전월 대비 1.0% 오르며 전체 지수의 상승을 주도했다. 이밖에 경유(6.1%), 제트유(7.6%), 휘발유(3.3%)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4.7% 올랐다. DRAM(3.1%), 축전지(7.0%), 플래시메모리(3.3%) 등 전기 및 전자기기의 가격도 1.0% 상승했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79.92로 전월 대비 0.4% 올랐다.

나프타(3.1%), 제트유(10%), 벙커C유(1.8%)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2.0% 올랐다. 동정련품(2.9%), 열연강대 및 강판(2.6%), 스테인레스중후판(2.5%) 등 제1차 금속제품 가격도 1.1% 상승했다.

이처럼 수출입물가가 동반 상승한 것은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이 오른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평균 47.57달러로 전월 대비 2.4%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34.4원으로 전월 대비 4.0% 상승했다.

통상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이 오를수록 수출입물가도 오른다. 국제유가 상승은 석유 제품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수출입물가를 끌어올리고 원/달러 환율 상승은 수출해 벌어들인 달러의 원화 환산액을 늘리는 효과를 내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수출입물가지수는 원/달러 평균 환율이 오른 가운데 전기·전자기기, 석탄·석유제품 등 품목이 오른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년 동월 대비 수출입물가지수는 9개월 연속 나란히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8.0% 뛰었고 수입물가지수는 5.4% 올랐다.

[신아일보] 김성욱 기자 dd921208@shinailbo.co.kr

김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6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7
영통구 리틀야구단, 속초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
8
4대은행 남녀직원 연봉차이 평균 2150만원… 가장 큰 곳은?
9
서산시민사회연대, '세이브 서산' 서명운동 벌여
10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사기액 290억원 추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