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북 외교' 시급한데… 4강 대사 임명은 '깜깜'
'대북 외교' 시급한데… 4강 대사 임명은 '깜깜'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8.0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활한 현안 논의하려면 대사의 역할 '절실'
이전 정부와 비교할 때 '지체됐다'는 지적 즐비

▲ 문재인 대통령이 생각에 잠긴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라 주변국과의 외교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음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4강국 대사' 임명은 깜깜무소식이다. 4강국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이다. 이 국가들은 한반도 주변의 강국으로 통한다. 또 한국이 원활한 대북 외교를 펼치려면 이 국가들과의 긴밀한 외교가 중요하다는 게 중론이다.

한국 정부가 4강국과의 긴밀한 외교를 펼치기 위해선 '대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사들은 북한 도발을 비롯한 한반도 주요 현안을 각 국가들이 진행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출범 후 석달이 지났으나 4강국 대사 인선을 아직 매듭짓지 못했다. 이들 국가에 '아그레망(의견)'을 신청하고 신임장을 제정하는 과정이 약 한달 이상 걸리는 점을 비춰볼 때 대사 인선이 매우 지체됐다는 지적이 즐비하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지난 6일 4강 대사 인선이 미뤄지는 이유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조각 인사가 먼저"라면서 "인사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공관장 인사(대사)가 진행될 것이다. 또 공관장 인사는 상대국 입장을 조율하고 배려해야 하는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는 "4강 대사 인선은 거의 마무리된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발표는 언제할 것인지 기다려야 한다. 여러 후보군에 대한 기초적 검증 작업은 이미 진행이 끝났다"고 말했다.

청와대 해명에 일각에선 4강 대사 중 '주미 대사'의 인선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실제 정부는 노영민 전 의원을 일찌감치 주중대사로 임명했다. 하지만 주미대사는 하마평만 무성할 뿐이다.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소장을 맡았던 조윤제 서강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와 위성락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객원교수 등이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가 주미대사를 놓고 고심하는 데는 역대 정부의 첫 주미대사 발탁이 한 몫 하는 모양새다. 그동안 역대 정부의 첫 주미대사를 살펴보면 대미 경험이 풍부한 인물들이 내정됐다. 김대중 정부 때는 이홍구 전 총리가, 노무현 정부 때는 한승주 전 외무장관이 각각 발탁됐다.

청와대의 주미대사 인선이 늦어지자 미국 안팎에선 "서울러 교체해야 한다"는 후문이 나온다. 현재 안호영 주미대사를 교체해야 한다는 얘기는 현 정부 내에서도 나오는 얘기다. 안 대사는 박근혜 정부 때 2013년 5월 공식 임명됐고, 4년3개월 가량 대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신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박근혜 정부는 취임 후 한 달 안으로 4강 대사 임명을 마무리했다"며 "현 정부는 북한 도발 등 한반도 정서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인선에 많은 고심을 하는 것 같다. 그러나 인선이 늦어질수록 우려의 목소리도 계속 커질 것이 불가피함을 인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야권의 또 다른 관계자도 "4강 대사를 내정하지 않는 것인지 아님 못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이러한 모습은 이전 정부와 비교할 때 인선의 속도가 느리다"며 "한미 관계에 정통한 무게감 있는 인사를 찾지 못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한편 현 정부의 주일대사로는 참여정부 때 국제의전비서관을 지낸 하태윤 주오사카총영사와 김성곤 민주당 전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주러시아대사로는 참여정부 때 외교비서관을 지낸 장호진 국무총리 외교보좌관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신아일보] 우승준 기자 dn111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