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왕이, 강경화에 "사드, 양국관계에 찬물" 직격탄
中왕이, 강경화에 "사드, 양국관계에 찬물" 직격탄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7.08.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자회담서 사드 입장차 부각… 북핵 해결 필요성은 공감대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중국과 양자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한중 첫 공식 외교장관 양자회담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사드 추가 임시배치 결정에 대해 "개선되는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작심 비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필리핀 마닐라의 콘라드 호텔에서 약 1시간 동안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중국의 정당한 관심 사항에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어쩔 수 없이 (사드 문제를) 반드시 지적해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달 북한의 2차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 후 우리 정부가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기로 한 데 대해 항의의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따라서 사드 배치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에 강 장관은 "사드 추가 배치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어적인 차원에서 내린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분명한 것은 이 부분에 대해 부장과 나, 양국관계가 소통을 해 나가야 할 부분"이라면서 "오늘 회담을 통해 좀 더 심도 있는 회의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회담 후 언론을 상대로도 사드에 대한 불만을 적극 나타냈다.

왕 부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드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막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한 뒤 "내 생각에 이 문제에 대한 정답은 매우 분명하다. 그래서 우리는 '왜 이렇게 빨리 사드를 배치했는가'라는 데 대해 많은 의문점을 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한국이 안보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안보와 관련한 한국의 관심사가 중국의 불안 요소를 야기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 양국 외교장관은 지난달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라고 주장한 연이은 도발이 한반도 및 지역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하고,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배가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에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중국이 신규 안보리 결의 2371호 채택에 적극 동참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있어 중국이 지속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왕 부장은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포함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의 회담에서도 북핵 보유 반대 입장을 북측에 분명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