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인 들어간 靑 '벽시계'
文대통령 사인 들어간 靑 '벽시계'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7.07.28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지난 27일 새로운 벽시계 300개를 제작해 경내에 설치한 가운데, 28일 춘추관에 새 벽시계가 걸려 있다.

새 벽시계에는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 무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사인이 들어가 있다.

 
앞서 청와대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10일 취임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벽시계 사인 부분에 '이 물품은 국가자산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스티커를 붙인 바 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