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미'부터 '이용주'까지… '종착역' 앞둔 문준용 조작 수사
'이유미'부터 '이용주'까지… '종착역' 앞둔 문준용 조작 수사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7.2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 안으로 추가 사법처리 대상과 수위 공개될 듯

▲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에 대한 취업 조작 제보를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의혹을 받고 있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26일 서울남부지검에 들어서는 모습.(사진=연합뉴스)

검찰의 '국민의당 대선 조작' 수사가 이용주 의원 소환조사를 끝으로 마무리될 모양새다. 이 수사는 이유미 당원이 긴급체포된 지난달 26일을 기점으로 약 한달 만에 종착역에 이르렀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27일 이 의원에 대한 지난 26일 조사 내용과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았던 김성호 전 의원, 부단장 김인원 변호사 진술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한 내용을 통해 이 의원의 사법처리 여부와 수위를 판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제보 내용 입수와 발표 과정에서 (이 의원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확인했다"며 "물어볼 부분은 다 물어봤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이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특혜 의혹 제보 입수와 발표 과정에 어떤 식으로든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그리고 이 부분으로 이 의원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의원은 "제보 조작 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며 "조작된 내용 발표에도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 사건 관련 추가 사법처리 대상과 수위를 오는 28일까지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 의원 소환조사 내용을 토대로 또 다른 조작 사건의 가담자인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금명간 기소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우승준 기자 dn111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