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수석·보좌관 회의 테이블에 올라온 '낙과 화채'
靑 수석·보좌관 회의 테이블에 올라온 '낙과 화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2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지역 낙과로 만들어… 김정숙 여사가 낸 아이디어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수해지역에서 나온 낙과로 만든 화채를 먹으며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수해지역 낙과(落果)로 만든 화채가 회의 테이블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지난 21일 충북 청주로 수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다녀온 김정숙 여사가 낸 아이디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에서 직접 충북 증평의 블루베리와 음성의 복숭아·수박을 사들였는데, 복숭아는 비바람에 떨어진 낙과, 수박은 침수된 것이다.

김 여사는 당시 수해복구 활동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피해 지역 농민의 아픔을 위로하기위해 수해지역 낙과로 만든 화채를 떠올렸다고 한다.

화재는 수석·보좌관회의 시작 전 테이블 위에 놓여 있었으며,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이를 맛보며 회의를 진행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